yuna's lifelog


  • 2019-07-16 22:19 알라딘에서 어떤 서점에서 내놓은 중고책을 샀는데 이 책이 왔다.
    중고책 중 제일 쌌고(2700원?) 상태는 ‘중’이었다. 중고책을 여러번 샀지만 이런 책을 받아본 건 처음이다. 처음엔 당황했고 그후 실망했고 잠시 후 화가 조금 나기까지 3초 정도 걸렸고, 뭔가 집안일을 하면서 반품할까, 신고할까 생각하다가, 뭐 어때, 라고 생각하기까지 또 오분 정도가 걸렸다.

    그리고 다음날 알라딘에 들어가 중고책의 상태 판정 기준을 읽어보았다. ‘중’을 조금 벗어나는 상태지만 뭐 그럴 수도 있지 싶은 정도이기도. 그래서 그냥 ‘이 책이 내게 온 이유가 있겠지. 이렇게 찢어지고 눌린 데도 뭔가 사연이 있었겠지. 내가 사지 않는다면 이 책은 버려지겠지’라는 생각을 하며 그냥 읽어보기로 했다.
    (사실은 귀찮아서;; 의 이유도 17 퍼센트 정도 있다...)

    #books #조계종출판사 #부처님의생애
    #이북은찢어지지도않고눌리지도않는데
    #재미없으면가만두지않겠다

  • 2019-07-17 19:58 재미없을 줄 알았는데 옛날얘기 듣는 것처럼 흥미롭다.
    #아들이태어났는데속박을낳았구나라니후후
    #books #조계종출판사 #부처님의생애​

    "부왕께 전해다오. 나라를 내놓고 새로운 길을 찾아 숲으로 들어가 왕들은 예전부터 있었다고. 그러니 못난 짓이라 너무 나무라지만은 마시라고 전해다오. 젊고 건강하다지만 병들어 죽는 일은 정해진 때가 없으니 마냥 안심하고 지낼 수만은 없었다고, 최상의 진리를 얻기 저는 결코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해다오."
    - ‘집을 나서다’ 중.
    뭐야 왜이렇게 인간적으로 와닿는 거냐. 읽다가 울었다ㅜㅜ.

  • 2019-07-17 22:52 ‘게다가 나는 윤회 생사의 세계에서 좋은 과보를 바라고 여기 온 것이 아닙니다. 그와 같은 윤회의 굴레로부터 벗어난 해탈을 찾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