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바람이 내는 소리'를 들었던 날.
최초의 인간은 아마, 바람이 지나는 소리에서 이런 음악을 들었을까.
만약 인간이 너무 아름다운 것을 보아서, 너무 기뻐서, 그래서 슬프다면, 최초의, 말을 모르는 최초의 인간은 아마 이런 소리를 내었을까.
아름답고 변덕스럽고 처연한 연인의 웃음과 울음과 한탄과 질투. 같았던.
음악을 들었다기 보다는 흡입했다거나, 폐 속으로 빨아들였다거나, 그랬던 것 같다.
아주 많은 이들과 함께 했던, 좋은 밤. Thanks to AcornPub.


1부
Verano Porteno
Primavera Portena
Sur : Regreso al Amor
Concerto pour Bandoneon 1er mvt Allegro Marcato
2eme mvt moderato
2eme mvt presto
Michelangelo 70

2부
Milonga del Angel
Otono Porteno
Inverno Porteno
Libertango (solo)
Laura et Astor - Richard Galliano 작곡
Escualo
New York Tango

Richard Galliano playing Libertango

'읽고보고듣고.revi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s] 앗 뜨거워  (2) 2007.07.25
[movies]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  (4) 2007.06.03
로버트 카파와 마틴 파의 사진전  (0) 2007.05.17
새 책들  (8) 2007.04.17
Richard Galliano의 피아졸라 공연  (0) 2007.04.14
이전 동료의 책  (0) 2007.04.13
박해일 .국화꽃 향기 중  (0) 2007.04.12
윤수의 글  (0) 2007.04.06
휴가의 마지막 쇼핑  (9) 2007.04.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