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허브 화분은 키워봤지만 채소는 키워본 적이 없다. 오랜 꿈인 귀농을 위한 연습의 일환으로 2012년 3월 중순부터 베란다 텃밭 농사를 시작했다. 나의 취미이자 특기는 아무래도 '정리'인지라(-_-) 아래와 같이 품종별로 정리해 포스팅해두고 계속 업데이트하려고 한다.

소소한 농사의 기록들 :

  • 어제 채소 모종과 씨앗, 각종 흙, 화분으로 쓸 스티로폼 박스와 플라스틱 휴지통(-_-)을 주문했다. 화분을 사려다가 원래 농사의 본질은 재활용이라고 동거인님이 말씀하셔서;(어시장에 스티로폼 박스 주우러 갈려다가 바빠서 못감). 주말에 도착하려나 하고 택배 조회 들락날락중. 화분이나 박스나 가격은 비슷비슷하다는 게 함정. 2012-03-15 12:55:20
  • 농사 쪽 용어 어렵다. 가지는 '초세가 강하고 반개장성으로 내서성, 내습성에 강한 장대과종' —> 뭔소리임? 시금치는 '엽색이 진하고 엽육이 두꺼워서' —> 녜미. 토마토는 '염화칼슘을 2~3회 엽면살포해 주고 질소질비료는 칼리비료와 함께 웃거름 위주로…' —> 쒯 이건 뭐 웬만한 박사 논문보다도 어렵네. 왜 이모양이지? 2012-03-16 23:35:36
  • 바크, 퇴비상토, 마사토, 피트모스, 그리고 화분용 스티로폼 박스와 휴지통(-_-) 도착. 가지 씨앗도 도착. 루꼴라, 시금치, 방울토마토, 질석, 코코피트가 안왔군. 2012-03-16 14:08:1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