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 2018-06-02 09:36 찌뿌드한 아침. 명상하다가 또 졸았다. 미스티의 인스타​를 보다가 벌떡 일어나 스트레칭 시작.
  • 2018-06-02 13:43 지하철 승강장에서 172cm, 85kg 정도 돼보이는 소녀가 한 손에 수박 한 덩이를 들고 친구에게 공룡처럼 소리치며 내 뒤로 걸어오는데, 본능적인 두려움을 느꼈다. 수많은 이전 생(윤회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중 공룡이나 코끼리에 짓밟혀 죽거나 상처입은 작은 동물들의 공포가 내 몸 어딘가에 저장되어 있다는 게 생생히 느껴졌다.
    오늘따라 길에서 노래하는 사람이 많네. 좋은 시절인가보다.
  • 2018-06-02 19:30 불교 수행법 네가지를 한자리에서 날로 먹어볼까 하고 참가했으나 한문과 혼돈의 카오스;; 속에서 대부분 졸았고... 마지막 티벳에서 오신 소남스님 얘기는 재미있게 들었다.

    근데 입장할 때 받은 번호표 당첨돼 선물 받음. 세명 중 두명이 당첨되는 선물도 비껴가는 운없는 팔자로(예전에 심심풀이 점을 봤는데 진짜 이렇게 나옴. 공짜 운 같은 거 기대하지 말라고ㅋㅋㅋㅋ) 평생 ‘당첨’이란 게 돼본 적이 없는데 팔자도 바뀌나보다.

    심지어 번호표 어디다 놨는지 못찾아서 다 끝난 다음에 뒤져 찾았는데, (왜인지는 모르지만) 옆자리에 앉으신 분이 적어뒀던 당첨 번호와 비교해보니 당첨됐길래 뒤늦게 가서 받아왔다. 게다가 에코백 안에 들은 책은 마침 사려고 했던 책.

  • 2018-06-02 21:44 요즘 왜이렇게 피곤하지. 오는 길에 미니수박 사왔는데 오이맛이네. #nikeplus​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조계사 불교역사문화기념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ulco.tistory.com BlogIcon 지성의 전당 2018.07.27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언컨대 최고의 상근기는 어떤 사람이냐 하면 정말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인가?’ 이러한 의제를 놓고, 숙고하고 탐구하는 사람입니다.

    최고의 상근기는 카르마도 아니며, 공덕도 아니며, ‘선택’을 받아서도 아니며, 특정 민족도 아니며, 특정 종교적 신앙심도 아니며, 특정 수행과 고행도 아니며, 특정 지역도 아니며, 특정 문화도 아닙니다.

    대다수의 구도자와 수행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이, 자기는 태어난 ‘누구와 무엇’으로 여기며, 즉 육체와의 동일시를 당연하게 받아들이면서, 즉 ‘나’는 ‘누구이며 무엇이다’라고 여기면서 ‘나’는 ‘누구이며 무엇인가?’를 탐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진정어린 ‘나는 누구이며 무엇인가?’에 대한 탐구를 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뭐냐 하면, 정말 나는 ‘무엇’일까? 정말 나는 ‘누구’일까? ‘이것이(육체) 정말 나일까?’하고 스스로 자기에 대해서 한 번 더 의심해 보고, 의문을 가져 보는 것입니다.

    자기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는 자가 어떻게 진정한 자기 자신으로 거듭날 수가 있겠습니까?

    자기가 자기를 오해하고 있으며, 그 오해로 인해서 ‘거짓된 자기’가 자기를 둘러싸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이러한 통찰은 ‘자기 불신’을 찾아내는 게 아니라, ‘지금의 자기’를 의심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입니다.

    최고의 상근기는 ‘도가 이렇다, 깨달음이 이렇다, 진리가 이렇다’ 이런 말을 늘어놓는 자가 아닙니다.

    그러니 이제는 ‘나는 무엇이다’에 머물지 말고 “나는 누구인가?”로 넘어오세요.

    이 말이 이해되지 않는 이유가 뭐냐 하면 ‘나는 누구이다’, ‘나는 무엇이다’에만 자기 ‘스스로’ 머물러 있기 때문입니다.

    얼마나 순수합니까! ‘나는 누구이며, 무엇인가?’

    즉 ‘자기 자신’에 대한 관심이 ‘자각’으로 이어지며, ‘자각’함으로 모든 것이 출발하고 ‘시작’할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최종적으로 자기 자신을 믿는다는 것은 자신을 안다는 것이고, 자신을 안다는 것은 ‘홀로 독립적이다’라는 이해를 갖는 것입니다.

    즉 ‘자기 자신’에 대해서 책임을 다하는 것입니다.


    ‘존재’적인 측면에서는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해야만 하며, 설혹 ‘답’을 구했다 할지라도 그 ‘답’의 진위여부는 영원히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나는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지금까지의 동일시가 사라지고 나면, ‘나’는 ‘비존재’적인 측면으로서, ‘존재’적인 측면의 ‘주인’임을 자각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주인’에 대한 자각은 완전한 ‘자유’라 할 수가 있습니다.


    - '불멸의 자각' 책을 추천합니다. www.uec2018.com
    인문학 도서인데, 한번 검토 부탁드립니다.
    '나는 누구인가?'에 대해서 가장 잘 나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