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 겨자/쑥갓 +01 위쪽이 청겨자, 아래쪽이 적겨자, 가운데가 쑥갓(인 듯). 2012-03-18 21:03:17

  • 겨자/쑥갓 +08 2012-03-25

  • 겨자/쑥갓 +17 2012-04-03


  • 겨자/쑥갓 +25 2012-04-11

  • 겨자/쑥갓 +30 2012-04-16

  • 겨자/쑥갓 +34 2012-04-20 12:00:12

  • 겨자/쑥갓 +47 4월 23일 겨자채에서 진딧물이 발견되어 손으로 대충 잡았고, 너무 많이 붙은 작은 잎을 한두개 따서 버렸다. 2012-05-03 10:05:54

  • 겨자/쑥갓 +50 간간이 진딧물이 아직도 보이길래 어제 막걸리에 설탕을 섞어 분무해주고 오늘 물로 다시 씻어냈다. 유독 이 화분과 루꼴라에만 진딧물이 꼬이고 있다. 2012-05-06 14:42:19

  • 겨자/쑥갓 +60 열흘쯤 전 진딧물 없애려고 막걸리를 뿌리고 하루 뒤 잎을 씻어줬는데 이렇게 잎이 노랗게 말라죽고 있다. 잎 뒷면을 보니 그때 뿌렸던 게 씻기지 않고 하얗게 말라붙어 있었다. 뿌리고 한시간 뒤에 씻어줘야 했는데 몰랐다. 게다가 진딧물이 아직도 많다. 2012-05-16 22:37:44

  • 쑥갓 +61 진딧물이 번창해서 포기. 뽑아내니 뿌리가 꽤 깊어서 좀 미안했다. 2012-05-17 10:45:30

  • 겨자 +91 얘도 역시 갑자기 20cm가 넘게 위로 자라더니 꽃봉오리가 맺혔다. 진딧물도 따라갔다. 2012-06-16 10:08:31

  • 겨자 +95 단박에 60cm 정도로 자라나 꽃망울이 생겼다. 한쪽엔 진딧물이 무성해서 지난번 도시농업 박람회에서 산 흙살림의 '진달래'를 뿌렸다. 2012-06-20 06:47:21

  • 겨자 +158 씨앗 46개 수확. 진딧물 시체인지 씨앗인지 헛갈리는 것도 있었다. 2012-08-22 22:07: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