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돼지저금통

잡글.blarrr 2003.11.06 16:04

적금을 들었다. 1년짜리이고 심심하고 돈 남을때마다 온라인 이체를 하면 되는건데, 세금우대도 된다고 한다. 무슨 말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좋은거겠지 :)

이건 말하자면 어른용 돼지저금통이라고 할 수 있다.
월급을 그냥 막 써버리니까 하나도 남는게 없어서, 만들어봤다.
진짜 돼지저금통처럼 배를 째서 돈을 꺼내는 맛은 없겠지만, 어차피 난 돼지저금통에 저금을 해본 적이 한번도 없으니까...

사실 난 돈을 만지는게 싫다. 돈은 좋은데.
새 돈에서는 특이한 냄새가 나는데,그 냄새도 나쁘진 않다.
하지만 역시 돈을 만지는건 싫다. 결벽증인가?

그나저나 1년 후에 얼마가 이 안에 들어있을까? 후훗...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제를 생각하는 솔로부대  (2) 2003.12.02
strange planet  (2) 2003.11.20
얼굴에서 빛이나다  (3) 2003.11.19
달팽이 껍질이 커지는 것을 보다  (10) 2003.11.14
돼지저금통  (8) 2003.11.06
꿈. 달팽이. 각종 고지서  (4) 2003.11.05
재능과 느슨함  (3) 2003.11.02
영화 Kate and Leopold  (3) 2003.11.01
얼굴에 관하여  (5) 2003.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