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blues house

잡글.blarrr 2003.04.23 00:48

홍대 앞. blues house. 20년 넘은 유서깊은(?) 곳. 뭐라 해도, 화장실이 좀 지저분해도, 화장실 냄새가 조금 난다 해도, 난 홍대앞이 좋다. 길거리 눈에띄는 아무데나 들어가도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 하지만 가끔은 나도, 나의 민감한 후각을 속이고만 싶다 -_-;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할땐 담배갑 분리수거를...  (7) 2003.04.26
기호, 빛을 발하다  (0) 2003.04.24
춘천. 희끄무레한 도시. 요새.  (1) 2003.04.23
performance  (0) 2003.04.23
slum, the first c  (0) 2003.04.23
blues house  (0) 2003.04.23
기억 : 너무도 가벼웠던 S  (0) 2003.04.20
7+3  (0) 2003.04.19
어두운 시간  (0) 2003.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