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나랑 사는 고양이 두마리. 이름하여 키키와 방울이.
사실 나는 고양이에게 이름 따위를 지어주는 일이 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생각하는 사람 중 하나다.
그냥 '고양아~'하고 부르면 될 것을.
고양이에게 이름을 지어준다고 해서 그게 자기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이름이라고 생각이나 할 것이며 - 가끔 (내 손에 맛있는 것이 들려져있을 경우) 이름을 부르면 알아듣고 다가오는 것 같기도 하다 - 또 그게 자기 이름인 줄 안다손 치더라도 그 이름이 맘에 드는지 안드는지 알 길도 나로선 없다.


그런데, '고양아~'라고 부르기엔 뭣한 것이, 두마리라는 거다.
그렇다고 '작은 고양아~', '큰 고양아~' 하고 부르기도 뭣하고.
대체로 이런 연유로 인간들은 이런 편리한 '이름'이라는 것을 만들어냈고, 그걸 동물들에게까지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바로 나도 그렇다.

...


어쨌거나 큰 고양이와 작은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

처음 나를 만났을 때부터 혈기왕성 방정맞기까지 했던 큰 고양이(방울이), 그리고 마찬가지로 처음부터 신중한 모습을 보였던 작은 고양이(키키).
이 두놈은 생긴 것은 비슷하지만 모든 것에서 대조적인 양상을 보인다.


일단은 표정부터 다르다.
큰 고양이는 호기심+가끔은 욕심 가득한 눈빛의 천진난만함.
작은 고양이는 신중함+가끔은 수심 가득한 눈빛의 현명함.
그런 것이 보인다.


혈기왕성한 큰 고양이는 먹기도 빨리 먹고, 먹으면서 흘리기도 많이 흘리고, 신기한 것이 있으면 제일 먼저 다가와서 앞발로 만져보고, 외로울땐 - 이건 내 생각. 아마 외로울때라기 보다는 '졸릴때'가 맞을듯 - 아무 거리낌 없이 내게 다가온다.
이에 비해 신중한 작은 고양이는 빨리 먹는 기술을 아직 익히지 못했다 - 이것도 내 생각... 아마 일부러 천천히 먹으면서 맛을 음미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큰 고양이가 다 먹고 휘휘 주위를 돌아다닐때 작은 고양이는 항상 여전히 그릇에 입을 대고 있다.

큰 고양이가 내 옆에 와 아양을 떨때 작은 고양이는 멀리서 눈치를 보다가 다른데로 가는 척 하면서 슬슬 옆걸음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궁둥이부터 내게 붙인다(지난번엔 자려고 누운 내 얼굴 바로 앞에 궁둥이를 붙여서 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0 ).


큰 고양이는 낯선 것에 대한 거부감이 적다.
귀청소를 해주거나 목욕을 시키려고 할때 그냥 별 무리없이 가만히 있어주어서 아주 대견스럽다 :-)
물론 지금까지 먹어보지 못한 음식을 줄때도 큰 고양이는 일단 먹고 본다. 나의 주식인 캔맥주 주둥이를 홀짝홀짝 핥아먹는 것도 항상 이놈이다. 작은 고양이 놈은 절대! 입도 대지 않는다.


작은 고양이는 낯선 것에 대해 신중하고 겁이 많다.
일단 큰 고양이가 잘 견디거나 잘 먹는 것을 몇번이고 본 후에야 자기도 억지로 억지로 받아들인다. 자기 방어 본능이 너무도 강해서, 목욕을 시킨다거나 할때 내 몸에 피맺힌 발톱자국을 내는 것은 거의 이놈이다(나쁜놈! 누가 너를 잡아먹기라도 한다더냐, 맛도 없어 보이는 것이).


... 계속

'고양이.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들, 윤수네 집에 놀러가다  (12) 2004.10.23
나에게 허락된 것 하나  (19) 2004.10.06
방울이의 사진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것 두장  (4) 2004.10.04
두 고양이 이야기 (2)  (8) 2004.09.29
두 고양이 이야기 (1)  (18) 2004.09.23
bad boys  (12) 2004.09.16
  (5) 2004.09.09
고양이들과의 둘째날...  (7) 2004.09.05
고양이와 보낸 일요일  (20) 2004.09.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브리엘 2004.09.23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보니 고놈이 고놈.

  2. BlogIcon Maya 2004.09.23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도 없어 보이는 것이.. ㅋㅋㅋ 호기심 많은 것은 저랑 비슷~ ㅋㅋ

  3. BlogIcon yuna 2004.09.23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브리엘 / 그 말씀 듣고 두놈의 차이가 좀더 극명히(?) 드러나는 사진으로 교체 -_-;Maya / 정말 비슷..

  4. BlogIcon 미로(라비린스) 2004.09.23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라... 이 녀석들은 어찌 아직도 얼굴이 고대로래요? 우주(레니의 이름이 새가족에 의해 바뀌었음)는 많이 바뀌었어요. 키키의 분위기를 전보다 훨씬 닮게 바뀌어가고 있죠. 얼굴만이 아니라 성격까지....=_=;; 그래도 여성스러운 면은 계속 고수하지만요^^ 흠~ 키키가 맥주를 음미한단 말이죠..... 언제 꼭 함께 반주해보고 싶네요. 후훗.

  5. BlogIcon 휘발성고양이 2004.09.23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녀석 이름이 우주인가요? 글차나도 yuna님과 여자애 보고싶다 보고싶다 얘기했는디..그분은 사진 안 보여주신대요? 흑흑...

  6. BlogIcon 휘파람 2004.09.23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 그냥... '큰놈아','째깐놈아' 이렇게 부르면 안되나....요? -.-;;

  7. BlogIcon 미로(라비린스) 2004.09.24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진 찍은 건 있을텐데... 제가 게을러서.....^^;; 우주 고녀석은 아직 저희집에 있답니다. 사연인즉슨, 새 가족의 냥이들이 모두(두 녀석. 우혁과 우동) 저희집에 탁묘 와 있거든요. 고녀석들 엄마가 취직과 이사문제로 한 달여간 우리집에 맡겼는데.... 서로 놀자 삘이 꽂힌 우동과 우주... 였습죠^^; 그러잖아도 우주를 탐내며 어필하던 고놈들 엄마가 기회가 오자 세째로 접수했습니다^^(피자집으로 안 보낸 사연은 복잡착잡하지요..ㅠ.ㅜ) 우혁 우동이 저희집에서 우주랑 친해져버린 채 새집으로 들어갈테니 고녀석들 엄마는 굴러 온 호박을 꿰 찬 거나 마찬가지이지라... ㅎㅎ.

  8. BlogIcon 미로(라비린스) 2004.09.24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서 사진은 당분간 제가 찍어 올려야하는데. 음. 뭐랄까. 흡족한 분양을 끝낸 자의 여유로움이라고 할까~ 혼자 보고 실실대면서 사진 올릴 생각은 안하는....^^;; 조만간에 사진 올릴께요. 우주의 오빠들과 함께~~~~~ (근데 우주는 아직 저랑 사는 걸로 낙찰된 걸로 생각하는 듯. 피자집 가던 날 그렇게 눈빛으로 제 가슴을 후벼파던 녀석이 지금은 아주 개김 대왕이.......=_=;)

  9. BlogIcon 바람향 2004.09.24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이쁘네요!~

  10. BlogIcon 누룽게이 2004.09.24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야. 첫날 딱 봤을 때부터 그 두 놈이 참 다르더라구. 그나저나 지원이도 방울이하고 키키 많이 보고 싶어할텐데..

  11. BlogIcon 코~옹 2004.09.24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흐흐....핏자국 내는 고양이넘이나...무지 불쌍한 표정으로 낑낑대는 강아지넘이나..목욕이라는것에 조금 더 적응하면..달라지더라구요.우리 백이넘도 첨에는 낑낑대고 도망갈라구 내 얼굴에 샴푸 다 ~ 튀기더니..이제는 목욕할 때 잡니다..좋은가봐여... ^^

  12. BlogIcon 해피요 2004.09.25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고양이 한번 키워볼까부다

  13. BlogIcon 휘발성고양이 2004.09.25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라비란스님 그런 복잡한사정이! 우움..홍대 근처 갈 때 전화해볼끄나. 놀러가도 되어요? ^^

  14. Favicon of http://HappyMelody.Net BlogIcon Melody 2004.09.26 0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마리가 구별이 너무 힘들군요. 쿨럭;;

  15. BlogIcon yuna 2004.09.26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비린스 / 저도 우주 보고싶어요. 언제 놀러갈까봐요. 가도 되나요?바람향 / 이쁘고 귀엽죠 ^___^누룽게이 / 지원이 놀러오라고 해야겠다. 지원이가 이름까지 지어줬는데.천재소녀 코옹 / 그거 참... 목욕을 하면서 자다니!! (근데 고양이는 목욕 안시켜도 깨끗해요. 우후후)해피 / 음... 그치만 조금은 사명감을 가지고 시작하셔야돼욧. 푸하하하Melody / 한놈은 얼굴 중앙, 코 바로 위에 노란 선이 있어요. 그것이 바로 작은 고양이! (사실은 저도 그 외에는 잘 구분이 안가요 -_-)

  16. BlogIcon 인도코끼리 2004.09.26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봐서 그런지 두 놈이 얼굴은 비슷해도 표정은 좀 달라보이는걸요.

  17. BlogIcon 미로(라비린스) 2004.09.27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불출 아닌 사람이 어디 있당가요... 울 애기 보러 오심 언제나 환영이지요^^* 다만 항상 그렇듯 깨끗한 집은 기대하지 마시숑...^^;

  18. BlogIcon 휘발성고양이 2004.09.28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이미 알고 있습니다. 깨끗한 집인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