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그림을 그리는 순간의 즐거움이란 직접 경험해보지 않고는 알기 힘들 것 같다. 손 끝에서 죽죽 생겨나오는 코, 입, 표정, 털끝들. 종이 위를 적시는 색깔들. 좋아하는 것,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을 제 스스로 만들어내는 일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유쾌한 일들 중 하나다. 치유가 된다.

'그림.draw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 - 크리스마스 카드  (4) 2013.04.15
그림 - 루시  (0) 2013.04.15
그림 - 눈 내리는 마을  (0) 2012.12.31
2011-2015 고무나무  (0) 2012.12.30
그림 - 루시와 버디 모녀  (1) 2011.10.14
그림들 - 방울이, 지지  (0) 2011.10.13
키키 in the box  (2) 2010.11.25
올림픽 공원 목련나무  (2) 2009.05.19
잠든 방울이  (6) 2009.04.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rawberry 2011.11.20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림 원래 그리셨나요? 너무 오랜만에 들르네요. 저는 손재주가 없어서 그림을 못 그려요. 그림 잘 그리는 분들 부럽더라구요. 말로 설명하기 힘든 것도 그림을 그리면 쉽게 뚝딱 해결되기도 하니까요. 이미지를 시각화한다는 게 얼마나 큰 힘을 가지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