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우리가 꼭 정치나 사법이나 의료 같은 분야가 아닌, 도덕이라든가 양심 따위와는 전혀 상관없는 '웹사이트 만드는 일' 같은 걸 한다고 해도, 아니 이보다 더 상관없는, 이를테면 수학을 가르친다든가 곰팡이 연구를 한다고 해도, 모든 일에는 항상 뭔가를 결정해야 하는 순간들이 있고, 그 모든 결정에는 크든 작든 어떤 개인적 가치가 개입하게 마련이다.

내가 디자인을 하다가 기획으로 돌아섰던 데는, 개인적이고 모호한 가치인 '취향'에 따라 평가가 갈릴 수 있는, 누가 절대적으로 맞고 틀리고를 따지기 힘든 영역에서 좀더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영역으로 옮겨가고 싶었던 이유도 있었다. '말도 안되는 소리들(디자인 시안 좀 내본 사람은 알 거다)'에 신물이 났고, 명확한 논리로 승부할 수 있는 그런 일을 하고 싶었다고 할까.

정말 그랬다. 디자인도 물론 어떤 면에서 꽤나 합리적이고 논리적인 작업이지만, 그 앞단을 기획하고 더 앞단의 전략을 잡아가는 일은 좀더 언어적이고, 분석적이고, 통계에 기반한, 논리적인 설득이 가능한 영역이다. 나는 내가 그런 일을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내 생각에 ). 그리고 이번 일을 하면서는 일반 개인 고객(혹은 소비자)를 타겟 유저로 하는 웹사이트나 서비스보다 기업 고객용 사이트나 업무용 웹사이트, 혹은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일이 좀더 그런 성격이 강하고, 좀더 재미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몇년간 이 일을 하다 보니 이 영역이라고 개인적인 가치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 아니었다. '취향'보다말로 규명하기는 더 쉽지만 설득해내기는 더 어려운 개인적 가치들이 개입한다. 그 중에서도 '자신, 혹은 자신이 속한 집단의 이익'이라는 가치가 개입하기 시작하면, 그건 시안 A, B, C를 갖고 '왠지 맘에 안든다'며 3개월 동안 뺑이돌리다가 결국 슬쩍 다시 보여준 A가 '너무 맘에 든다'며 좋아하는 것보다 더 황당하고 맥빠지는 상황으로 흘러가게 된다.

논리적으로는 상대방이 내놓은 대안이 맞는데, 그렇게 결정이 되면 내가 할 일이 많아질 게 불보듯 뻔하다거나, 전사적으로 보면 진행하지 말아야 할 일인데 우리 팀이 살아남으려면 판을 더 크게 키워야 한다거나, 사용자(고객)는 사소한 불편들을 하나씩 고쳐주길 바라고 있는데 그거 해봐야 누가 알아주지도 않고, 그 시간에 보스의 눈에 딱 들어올 만한, 누구에게나 인정받을 만한 (대개는 거창하지만 쓸 데 없는) 일을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거나, 이런 경우들을 생각해보자. 이런 경우 사람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어떤 사람들은 논리적으로 옳은 것을 고수하겠지만 어떤 사람들은(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주 쉽게 논리 따위를 포기하고 자기에게 유리한 것을 선택한다.

이해는 한다.
하지만 가능하면 이런 사람들과는 같이 일하고 싶지 않다.

나는 논리적인 사고과 결정을 필요로 하는 일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가치와 상관 없이 '논리적으로 옳은 것'을 고수하는 것이 도덕이며 (좀 오바하자면) 직업 윤리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사회 정의의 구현을 목적으로 하는 직업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가치와 상관 없이 '사회 정의에 부합하는 것'을 고수하는 것이 직업 윤리인 것과 같다.

하지만 내가 이들과 같이 일하고 싶지 않은 것은 직업 윤리를 지키지 않는 비도덕적인 인간들이어서가 아니라(남의 직업 윤리 따위 내가 알 게 뭐냐), 내가 즐기고 있는 이 일을, 이 재미있는 논리 게임을 재미없는 싸움으로 만들어버리기 때문이다. 이 사람들은  논리적이거나 합리적이기를 포기했기 때문에 말도 안되는 소리만 해대고, 더이상 논쟁이나 설득이 안된다. (어떻게 스스로 그게 용납이 될까?) 그리고 더이상 재미가 없어지는 것이다.

그냥 고개를 돌려버리고 싶다.
이런 사람들에게서.
그 작은 탐욕과, 사소한 비도덕과, 거대하고도 일반적인 멍청함에서.

* P.S. : 누군가 이런 상황에서의 해결책에 대해 책이나 글을 썼을 것 같은데 혹시 괜찮은 것알고 계신 분은 추천 바람

* P.S. : 때마침 토니님의 'UX와 조직 - 정치! 정치! 정치! (정치에서 승리하기 위한 몇 가지 방법)'을 읽고 고개를 끄덕거리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epang.tistory.com BlogIcon 뾰족이 2010.02.12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직업윤리라!
    해서 이번 프로젝은 같이 일 안하기로 한겨?

  2. Favicon of http://www.youzin.com/blog BlogIcon 유진 2010.02.14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굉장히 어려운 문제에 대해 고민 중이시군요! UX 문제는 아닐거고, 아마도 비즈니스에서는 논리보다는 성공(개인이건, 집단이건)이 더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인 경우도 많더라구요. 화장실에 실용지능이 성공의 기회를 만든다라는 책을 놔두고 한 두 페이지씩 읽고 있는데, 주변에 성공한 사람들과 대입해 보며 끄덕끄덕 하고 있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 Favicon of http://noyuna.tistory.com BlogIcon yuna 2010.02.15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UX 문제일 때도 있고 비즈니스 전략일 때도 있는데요, 그 둘의 최종 지향점은 어차피 '더 큰 성공'이라고 생각해요. 여기서 '논리'라고 말한 것들은 그러니까 '성공의 가능성을 높이는 해답을 찾아내는 방법'이랄까요(어쩌면 '합리적인 것들'이라고 했어야 할지도).

      그런데 이 글 쓰고 보니 문제는 제 자신인 듯도. 아무래도 프리랜서는 '정말 이거다'라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싸울 의지가 떨어지는 게 사실이예요. 나의 성공을 위해 싸우는 게 아니고, 내가 책임질 것도 아니니까. '이게 맞을 것 같지만, 아니라면 마음대로 하세요'라고 권고만 할 수 있을 뿐이죠. 뭐, 그런 문제들이랍니다.

      말씀하신 책 읽어볼께요. 고맙습니다.
      유진님도 새해 건강하세요.
      (화장실에서 책 읽으면 안좋아요 -ㅁ-;)

  3. Strawberry 2010.02.15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말씀하신 문제는 경제학이나 경영학에서도 오래전부터 다루어졌죠. 하지만 해결책은 짐작하시다시피 도출되어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왜냐하면 이 문제는 결국 [공동선]을 추구하고자 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이어야만 해결 가능한데, 사실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잖아요. 문제의 현상에 관해서는 게임이론이나 행동경제학에서 상당히 많은 분석을 내 놓고 있답니다. 제 개인적인 의견은, 음, 그냥 자기의 입장에 충실하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이를테면, 을의 입장에서는 갑이 내리는 판단에 맞춰서 납품만 제때 하면 되는 것이죠. 을이 갑의 입장까지 고려의 영역을 넓히게 되면 일도 제대로 되지 않고 책임만 떠안게 되는 경우가 많더군요. 해서, 뻔뻔해지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 보신의 왕도가 아닐까 싶어요 :)

    • Favicon of http://noyuna.tistory.com BlogIcon yuna 2010.02.15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죄송해요. 댓글에 대해 공격하고 싶은 건 아닌데요...

      우리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지?'라고 생각할 만한 (비도덕적인, 비합리적인, 그 외의 모든 상식 이하의) 일들은 모두 '우린 어차피 이기적인 존재니까'라거나 '좋은 게 좋은 거지'라는 식의 '뻔뻔한 보신 주의'에서 왔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저 위에는 '남의 직업 윤리 따위 내가 알 게 뭐냐'라고 썼지만, 사실은 저, 그것도 용납이 안돼요. 우린 어쩌면 '나의 먹고 사는 문제'와 '나의 신념/가치관'을 너무도 쉽게 분리해버린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럼 어쩔 거냐'라고 생각해보니 저도 딱히 (피하는 것 밖에는) 방법을 모르겠길래요. 프리랜서라든가 '을'이라는 게 이렇게 '회피'하기에 참 좋은 입장인 건 사실이지만, 답답하긴 마찬가지예요.

      어쨌든 말씀하신 분야에 대한 책들을 좀 많이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제가 워낙 게을러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Strawberry 2010.02.16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격이라뇨 ㅎㅎ 이런 이야기 나누는 것도 블로그의 재미 아니던가요?

      뭐랄까 현상을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은 이해가능한데 그 현상을 '만들어 내거나' '유지하는 것' 또한 이해가능한 영역에 보통 위치해있거든요.

      말씀하신 예를 들자면 이건 정말 쓸데없는 프로젝트인데 우리 팀이 유지존속하기 위해서는(즉 우리 애들 학교 보내고 적금도 부어야 되니까) 할 수밖에 없다... 이런 것도 저는 하나의 이해가능영역이라고 생각해요. 사람의 사정이라는 건 사람의 숫자만큼 다양하니까요. 요는 이것이 다른 사람에게도 보편적인 타당성을 주게 되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데 그런 경우가 참 드물거든요. 이런 지점에서 '판단정지'의 논변이 도출되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오직 다른 사람에게 손해를 끼칠 목적으로만 유지되는 프로젝트라는 건 사실 없잖아요(범죄조직?). 그렇기 때문에 문제를 풀기가 더 어려운지도요. 정당성과 도덕성으로 무장한 채 정론으로 판결을 선고하기에는 마음에 맺히는 부분이 있는 경우가 오히려 대부분이지 않겠어요?

      그럼 또 재미난 글 써주세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