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난 뭘 잘 모으지 않는다.
근데 담배를 다 피우고 나서 버리기 귀찮아 책상 위에 쌓아놓다보니 책상 한면을 다 차지해버렸다 :O (바퀴벌레약 놓으러 온 세스코 아저씨가 보고 기겁했다)

5월부터 또(!) 담배를 끊으려고 한다.
어제 날씨도 꿀꿀하고 해서 이것들을 버리려고 했더니 너무 많아서 쓰레기통에 안들어간다 :O
아참, 분리수거해야지!
다리가 저리도록 담배갑을 밟고 있는데 동생이 새로산 지쓰리를 들고와 신나게 찍어댄다.
작것, 너도 와서 밟아!
밟으면서 계속 찍는다.
이제 비닐봉지에 넣어야 한다.
과연 이게 몇개일까 세면서 차곡차곡 넣는다. 전부 해서 190개였나...
이게 마넌짜리 돈다발이면 얼마나 좋을까? 그치그치? 우헤헤헤...거렸다.

아, 10년간 나의 곁을 떠나지 않고 우울을 지켜봐주었던 나의 벗. 담배야...
이제 며칠이면 너랑도 안녕이다.
건투를 빌어주시라.(근데 담배갑이 분리수거되는거 맞는지 모르겠다. 안되면 다시 갖고들어와야되나... -_-)

* 동영상이 보고싶으면 아래 재생버튼을 꾸욱 누질러보라.

이거 편집하고 샤워하고 났더니 벌써 네시반이다.
회사일할땐 피곤한데 이런거할땐 욜라 쌩쌩하다.
울회사는 주5일 근문데 토욜인 낼아침에 회의가 있다고멜이 왔다.
아... 그냥 쌩까고 못받았다고 할까 어쩔까...
갈등, 갈등, 갈등... :(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들어 밤새우기  (3) 2003.05.31
운동을 시작하다  (4) 2003.05.24
  (3) 2003.05.20
무능력과 분노는 비례한다?  (5) 2003.05.11
심심할땐 담배갑 분리수거를...  (7) 2003.04.26
기호, 빛을 발하다  (0) 2003.04.24
춘천. 희끄무레한 도시. 요새.  (1) 2003.04.23
performance  (0) 2003.04.23
slum, the first c  (0) 2003.04.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nn 2003.04.26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를 끊는다니...정말 기쁘다..언니 화이링~!!! 근데 이거 무슨 퍼포먼스 같어~

  2. BlogIcon yuna 2003.04.26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밟으면서 금연의 의지를 불태웠지. 흐흐...근데 무서워....진짜 무서워... 담배없이 어찌 살꼬.

  3. BlogIcon kelly 2003.04.26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나도,,, "담배라도 피면 좀 나아질까,,," 라는 생각을 가끔 하곤해요... 정말,, 담배피면,, 스트레스 풀려요? 아님 머리속이라도 좀 깨끗해지남?

  4. BlogIcon Ann 2003.04.28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견디고 있는거얌? ^ ^....담배를 끊고 건강을 되찾길 진심으로~~~

  5. BlogIcon yuna 2003.04.29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즉 끊지는 않았고 -_-5월 1일부터 끊는거니까 이틀남았네... 휴우... 마음의 준비를 하는 중.우웅...담배 절대 피지 마~ 끊기 너무 힘들어...

  6. BlogIcon shakedown75 2003.05.27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 넘 재밌게 봤슴닷!

  7. BlogIcon yuna 2003.06.14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뜨... 너무 늦은 답변이라... 이 답변을 읽게 되실지는 몰라도...지금 금연 45일째랍니다. (-_-)v ==> 겸손의 작은 v자흐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