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2008년 5월 11일

잡글.blarrr 2008. 5. 12. 04:30
  • 너무 행복한 샤갈의 대표작들은 어쩐지 별로 와닿지가 않지만 아름답다는 것은 인정해야겠다. 조금 끌리는 것들은 30세를 전후로 그렸던 그림들 - 1917년작 ˙파란 집˙. (me2mms me2photo) 2008-05-11 01:07:20

  • 동생 키보드 빌리고 악보도 찾아놨는데 스피커랑 연결하는 잭이 없다 :-(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삶의 길은 멀고도 험하구나 (me2mms me2photo) 2008-05-11 13:36:21

  • 풀. 볕. 파스타. 비틀즈(여긴 항상 비틀즈만 나온다). i´m in love with you and i feel fine. (me2mms me2photo) 2008-05-11 14:57:22

  • 해바라기는 해를 바라다는 말에서 나온건가? 좋은 날. (me2mms me2photo) 2008-05-11 18:25:31

  • 뭐든 내키지않아 하다가도 ˙와 우리 방울이 졸라 멋진데!˙ 그러면 진짜 멋진척 하면서 폼잡아준다. 샘플병에 라벨붙이다가 한컷. 미안 방울아 :-) (me2mms me2photo) 2008-05-11 21:40:18

이 글은 yuna님의 2008년 5월 1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5월 16일  (2) 2008.05.17
2008년 5월 15일  (0) 2008.05.16
2008년 5월 14일  (0) 2008.05.15
2008년 5월 13일  (6) 2008.05.14
2008년 5월 11일  (2) 2008.05.12
2008년 5월 10일  (2) 2008.05.11
2008년 5월 6일  (2) 2008.05.07
2008년 5월 5일  (2) 2008.05.06
2008년 5월 3일  (2) 2008.0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bjang.tistory.com BlogIcon dbjang 2008.05.15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 해바라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