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2008년 5월 6일

잡글.blarrr 2008. 5. 7. 04:30
  • fastball 'the way'. 사과랑 물 챙겨서 여행가고 싶다. (me2sms) 2008-05-06 12:35:48
  • 오늘의 고양이 (고양이) 2008-05-06 13:46:05
  • 일이 꼬인다. 그 중에서도 가장 안좋은 경우, 소통이 꼬이고 있다. 뭔가 이건 아니다 싶은데 어떻게 할 수가 없네. 나는 어떤 사람인 건가. 나는 어떤 사람이고 싶은 건가. 아니, 나는 어떤 사람이 아니고 싶은 건가. (일) 2008-05-06 16:26:28
  • 심란해서 저녁이나 같이 먹을까 하다가 바쁘신 지인에게 퇴짜를 맞고 나니, 이럴 때 정말 부담 없이 연락할 사람이 별로 없구나 싶다. 꼭 같이 술이나 밥을 먹지 않아도, 아무 할말 없이 그냥 같이 앉아만 있어도 되는, 꼭 친구가 아니라도 되는 그런 것. (혹시이런서비스있나) 2008-05-06 17:37:40
  • 서점 간다고 왔다가 스포츠 매장에서 시간 다보냈다. 맘에드는데 사이즈가245밖에 없어서 다른 매장에 전화해보는중. 살까말까. (me2mms me2photo) 2008-05-06 19:48:19

  • 광우병 얘기를 들은 후부터 왠지 아무 것도 먹기 싫어서 줄창 커피만 마셔대고 있다. 내 안의 탐욕을 생각한다. 2008-05-06 22:15:43

이 글은 yuna님의 2008년 5월 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5월 14일  (0) 2008.05.15
2008년 5월 13일  (6) 2008.05.14
2008년 5월 11일  (2) 2008.05.12
2008년 5월 10일  (2) 2008.05.11
2008년 5월 6일  (2) 2008.05.07
2008년 5월 5일  (2) 2008.05.06
2008년 5월 3일  (2) 2008.05.04
2008년 5월 2일  (0) 2008.05.03
2008년 5월 1일  (2) 2008.05.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도코끼리 2008.05.07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할 대행 서비스.

    • yuna 2008.05.15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게 실제로 있나요? 그것보다는 그때그때 같은 필요성을 가진 사람을 엮어주는 서비스(...라고 말하려니 dating 서비스 생각이 나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