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왜 얘기를 못하니

일.work 2016. 10. 27. 19:00
  • 2016-10-27 19:00 공감.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데는 정말 수많은 레벨의 수많은 디테일에서 수많은 결정들이 필요하고, 레벨이 낮아지고 디테일해질 수록 그걸 제일 잘 아는 건 직접 손대고 있는 사람이 된다. 잘 만든 디테일 하나가 서비스를 살릴 수는 없다 해도 간과한 디테일 하나가 서비스를 말아먹는 경우는 흔하다. 그래서 아주 작은 문제라도 아니다 싶으면 초반에 얘기를 꺼내야 한다. 누구나 얘기를 꺼낼 수 있어야 하고, 아무것도 아닌 걸로도 진지하게 시시콜콜 싸울 수 있어야 하고, 거기서 나온 해결책이나 결정 역시 중요하게 받아들여져야 한다.

    근데 한국 기업은, 조직이 클 수록 사람들이 말을 못한다. 회식 자리에서조차 높은 사람이 말을 시킬 때까지 아무도 말을 못하고 듣기만 하는데 심지어 높은 분들이 참석한 보고나 회의에서 자기가 이건 아니라고 생각할 때 사람들이 그건 아니라고 말을 할 수 있을까? 이래서 망가진 프로젝트 많이 봤다.

    물론 난 프리랜서라서 아니라고 생각하면 얘기하지. 바로 얘기할 때도 있고 차근차근 정리해서 보여줄 때도 있다.

    뭐든 아니라고 생각하면 얘기를 좀 하자. 왜 얘기를 못하니. 쫄지마. 안잡아먹어. 안죽어.

'일.work'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6-14 일  (0) 2020.06.14
2017-08-06 일  (0) 2017.08.06
인간의 비밀. 고객(사용자) 인터뷰  (0) 2016.11.07
왜 얘기를 못하니  (0) 2016.10.27
몸을 움직여야 뇌도 활성화된다  (0) 2016.08.28
사람이 해결책이다  (0) 2016.08.03
놀기 위해서 일한다  (0) 2016.07.23
네번째 번역서 'Simple and Usable'  (0) 2012.07.28
2011년 10월 15일  (0) 2011.10.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