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2003년 4월 1일 한미르 블로그(blog.hanmir.com/noyuna)에서 시작했고,
역시 2003년 오픈한 하이텔(pmc.hitel.com/noyuna)에도 사진 블로그를 만들어 쓰다가,
2004년 7월 17일 한미르와 하이텔이 통합되어 파란이 되면서 두개의 블로그를 통합했고,
2007년 4월 3일 안녕을 고했던 내 파란 블로그(blog.paran.com/noyuna@hanmir)를,
오늘 2012년 8월 10일 티스토리(noyuna.tistory.com)와 합쳤다.

파란이 없어지면서 다행히도 데이터를 티스토리로 이전해준다길래 냉큼 신청했다.

내 30대, 십년의 얘기들, 그때 만났던 사람들의 얘기들도 여기에.

하이텔 사진 블로그에 있던 글들의 사진이 거의 모두 날아가서 조금 아쉽지만,
댓글과 방명록까지 잘 옮겨준 파란과 티스토리에 고마워하고 있다.
예전에 비공개로 돌려놓았던 몇몇 글들을 읽으며 가슴이 꾸욱 눌리고 눈물이 찔끔 났는데, 지울 수는 없더라. 카테고리 하나 만들어서 담아두었다.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05월 14일  (0) 2014.05.14
세번째 단식  (2) 2013.06.16
욕조  (0) 2013.03.16
눈사람  (2) 2013.01.01
파란 블로그를 티스토리와 합치다  (5) 2012.08.10
2012 짧은 여름 휴가 1 - 조카 4호 백일 잔치와 가족 모임  (0) 2012.07.30
할머니와  (0) 2012.04.29
계획  (0) 2012.03.31
바람같은 것  (0) 2012.03.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riflingone.tistory.com BlogIcon 기꾸 2012.08.17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워요~!

  2. 병주 2012.08.18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신기한 일~
    "롯데닷컴 안티" 를 검색헀는데, 여기가 나오지뭐야~
    이런일도 있군.
    그 글 읽고 한참 웃었다~~

    넘 오랜만이다..
    반가워 글 많이 읽고 간다.
    참 재밌고 혼자읽기 아까운 글도 많더라~
    책내도 되겠네 하는데 책 많이 냈네,, 번역서지만..^^

    고양이도 넘 이쁘다.
    울 아들이 10살이야. 그 녀석 고양이를 무척 좋아해.
    키우자고 난리다.
    너네 고양이 사진보여줘야겠다.
    그럼 더 떼 쓸라나?
    너가 그린 고양이 그림도 참 좋구나.
    나두 그려달라고 싶다^^~(날 그려가 아니라 고양이 그림을 날 달라는..-.-)

    어떻게 지내나~ 네 사진이라도 있나 둘러보는데 없는듯..
    하긴 시진을 봐야하나 글 보면 되지.
    시골 사진이 있던데. 서울 근교로 이사갔어? 산책길이 멋지던데~
    암튼 전체적인 느낌은 서울에 사는듯 아닌듯, 목가적인듯 아닌듯,,
    그렇구나~~

    며칠있다 들를테니 답글 남겨주길 바래^^*


  3. 병주 2012.09.01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뀌었지만,, 아직 그걸로도 연결돼..
    난 너껄 모르니,, 문자라도 줘봐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