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s lifelog


회의시간이라 함은 바로 머리와 눈과 손과 입이따로노는, 그런 시간이다.
회의가 지루해질때, 사람들의 표정을 보며 오히려눈과 손은 즐거워진다.

그녀의 카리스마.
어쨌든 회의 끝난 후 컬러를 넣어 선물했으나 본인은 별로 달가와하지 않았다는.... -_-;
(너무 무섭게 그렸다고...)

'잡글.blarr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끄러운 사람들  (2) 2003.12.31
크리스마스 이브, 신기록 수립  (7) 2003.12.24
오른손 쓰기의 고역  (4) 2003.12.23
magic carpet ride  (2) 2003.12.22
회의시간에 삘받기  (5) 2003.12.10
경제를 생각하는 솔로부대  (2) 2003.12.02
strange planet  (2) 2003.11.20
얼굴에서 빛이나다  (3) 2003.11.19
달팽이 껍질이 커지는 것을 보다  (10) 2003.11.14